단련하신 후의 정금같이(10월26일, 목)

그러나 내가 가는 길을 그가 아시나니 그가 나를 단련하신 후에는 내가 정금같이 되어 나오리라(욥23:10).

오스 힐먼은 [하나님의 타이밍]이라는 책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당신은 어쩌면 역경의 시기를 지나는 중인지도 모른다. 각자의 역경이 모두 다 같지는 않을 것이다. 어떤 사람은 실직하여 꿈을 잃고, 다른 사람은 취직이 되지 않아 괴로워한다. 또 자녀를 묘지에 묻고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돌리는 부부도 있고, 암 진단을 받아 괴로워하는 사람도 있다. 역경은 그 행태나 크기면에서 다양하다. 하지만 상처를 입힌다는 점에서만큼은 모두 똑같다.

나 역시 그런 역경을 통과한 적이 있다. 이로부터 내가 배운 사실은, 시련의 와중에도 하나님은 늘 함께 하신다는 것이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바라시는 건 그분의 관점에서 역경을 바라보는 일, 그리고 그 역경을 통과하는 동안 하나님의 창조 목적에 걸맞은 사람이 되는 일이다.”

오스 힐먼은 그의 저서에서 모든 사람들이 다 ‘요셉 소명’이 있다고 갈파하고 있습니다. 그는 “한시적인 고통에 이어 장기간 탁월한 사역과 지도력을 발휘하도록 이끌어 가는 이 요셉 소명의 패턴은 많은 사람들의 삶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현상이다”라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인생의 여정속에 실패를 경험하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남이 겪을 수 없는 일들을 경험하면서 고뇌하고 힘들어하는 과정들을 통과하는 것이 인생임을 알게 됩니다.

중요한 것은 우연히 일어나는 일은 없다는 사실입니다. 어떤 모양이든 하나님의 섭리속에 허락된 과정이라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그 안에 하나님의 뜻이 숨겨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그 일을 통하여 그 분께서 나에게 의도하시는 것이 무엇인지를 묵상하고 깨닫는 것이 진실로 중요합니다.

사도 바울은 아시아에서 사역을 하면서 힘든 고난과 환난을 당했습니다. 주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을 하는데 장벽을 만나고 고통의 늪을 통과하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편지를 썼습니다.
“힘에 겹도록 심한 고난을 당하여 살 소망까지 끊어지고 우리는 우리 자신이 사형 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이는 우리로 자기를 의지하지 말고 오직 죽은 자를 다시 살리시는 하나님만 의지하게 하심이라”(고후1:8,9).

사형선고를 받은 자 같은 처절한 환난을 통과하게 하신 이유는 오직 하나님만 의지하게 하시는 하나님의 뜻임을 알게 된 것입니다.

요셉에게 다가왔던 고난, 욥이 겪었던 고난, 사도 바울이 통과해야 했던 역경은 그들로 세상이 연단시킬 수 없는 통로를 통하여 정금같이 되게 하신 하나님의 특별한 방법이셨습니다.

여러분은 오늘 어떤 모양의 역경 앞에 서 있으십니까? 나를 나 되게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의 방법임을 겸손하게 인정하고 감사하십시오. 하나님의 의도와 방법을 인정해드리고 순종할 때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믿음의 고백이 되어 결국 정금같이 만들어지고 쓰임받는 역사가 넘치게 될 것입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 목양칼럼 [단련하신 후의 정금같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