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5분의 삶처럼(10월24일, 화)

술 취하지 말라 이는 방탕한 것이니 오직 성령으로 충만함을 받으라(엡5:18)

러시아의 대문호인 토스토예프스키(Dostoyevsky)는 [죄와 벌]등 주옥같은 소설들을 남겼습니다. 그는 인생은 하나님의 선물이라고 생각했고 늘 단 5분의 여분의 인생을 사는 것처럼 충실하게 살았던 사람입니다.

그에게는 인생의 가치를 깊이 깨달으며 새롭게 살게 된 계기가 있습니다. 1849년 12월 러시아 세묘뇨프 광장에서 반체제혐의로 사형선고를 받게 되었습니다. 사형집행관은 그에게 5분의 시간을 주었습니다. 기가 막힌 최후의 시간동안 무엇보다 헛된 시간을 보내며 살던 자신을 깊이 후회하였습니다. 마지막이 될 세상의 모든 것들이 너무도 소중했던 것이었음을 뼈저리게 깨달았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피할 수 없는 인생의 마지막 순간임을 절감하고 있을 때 갑작스러운 황제의 명령으로 사형집행이 정지되었습니다. 새롭게 얻은 생명의 희열 때문에 4년 동안의 시베리아 감옥에서의 생활은 마치 천국과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는 감옥생활을 하는 동안 머리속으로 작품들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매일이 최후의 5분의 연속이라고 생각하며 남은 인생을 불태우며 작품들을 쓸 수 있었습니다.

성경은 시간을 잘 사용하는 삶을 살도록 권면하고 있습니다. 세월을 아끼라고 했습니다(엡 5:16; 골 4:5). 잠자는 자여 깨어나라고 했습니다(엡 5:14). 시간에 빈틈을 주지말고 기도하라고 했습니다(살전5:17). 정신을 차리고 믿음과 사랑과 호심경을 붙이고 구원의 소망의 투구를 쓰라고 했습니다(살전 5:8).

사도 바울은 분초를 아끼며 살았습니다. 오직 수고하고 애써 주야로 일했다고 고백하고 있습니다(살전2:9, 살후 3:8). 삶의 농도는 대단한 열정과 최고의 헌신과 충성, 그리고 생명까지 내놓는 것이었습니다(행20:24).

저는 LA에서 자비량 목회를 위하여 목수로 일할 때가 있었습니다.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얼마나 피곤한지 정신을 못차릴 정도였습니다. 피곤한 삶의 성도님을 더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저 자신은 바울사도와 같은 뜨거운 열정을 소유하기가 힘들었습니다. 어떨 때는 금요예배도 건너뛰고 싶을 정도로 마음도 지칠 때가 있었습니다. 자비량의 목회가 결코 쉽지 않음을 뼈속 깊이 체험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달랐습니다. 제가 한 가지 믿는 것은 바울 사도도 저와 성정이 같은 사람이었지만 늘 성령충만하여 성령께서 감동하시고 인도하시는 뜨거운 가슴으로 살았을 것이 틀림없다는 것입니다.

성경에서 제시하는 삶의 수준과 질은 시간에 얽매이지 않습니다. 무슨 일을 하든지 주께 하듯 하는 마음으로 하라고 하였습니다(골 3:23). 토스토예프스키가 하루하루의 삶에 최후적인 마음으로 살았다면 우리는 주님께서 곧 오실 것이라는 종말론적인 신앙의 자세로 살아야 할 것입니다.

역사적으로 성령충만의 은혜가 나타난 곳에는 이상스럽게도 주님 오심을 사모하는 종말론적 신앙이 불타올랐습니다. 성령충만하면 매사에 적극적이고 진취적이며 말씀과 기도를 사모하게 됩니다. 삶의 자세가 축 쳐지지 않고 강하고 담대하게 달려갑니다.
성령님께서 우리의 삶에 힘을 주시고 최후의 삶처럼 충성을 다하도록 인도하십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 목사 목양칼럼 [마지막 5분의 삶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