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바같은 신앙의 선배가 그립습니다(11월 1일, 수)

“구브로에서 난 레위족 사람이 있으니 이름은 요셉이라 사도들이 일컬어 바나바라(번역하면 위로의 아들이라)하니 그가 밭이 있으매 팔아 그 값을 가지고 사도들의 발 앞에 두니라(행4:36,37).”

기독교 역사에서 사도바울의 역할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난 것입니다. 66권으로 구성된 성경 중에 13권이 사도바울이 쓴 서신이라는 사실은 전혀 믿기지 않는 사실입니다. 그의 엄청난 헌신과 열정은 많은 영혼들을 하나님 나라(천국)로 인도하려는 예수님 마음의 투영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바울의 사역 뒤에는 바나바라는 탁월하고 겸손한 주의 종이 있었음을 성경은 잘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다메섹도상에서 예수님을 만나고 회심한 후 다소에 있었던 사울을 찾아가 안디옥교회로 데리고 와서 귀한 사역하도록 문을 열어준 사람이 바로 바나바입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1년 동안 함께 사역하면서 교회를 부흥시켰는데 교인들이 처음으로 크리스챤이라고 불림받게 될 정도로 잘 양육하였습니다.
그 후 흉년 때문에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예루살렘교회에 바울과 함께 부조금을 전달하였고(행11장), 그곳에 있는 마가를 데리고 안디옥에 돌아왔습니다(행12:25). 그러나 마가는 후에 두 사람의 사이를 갈라놓는 걸림돌이 되고 말았습니다. 바나바와 바울의 함께 떠났던 선교여행에 동참했던 마가가 밤빌리아에 이르자 어려움을 이기지 못하고 예루살렘으로 돌아간 사건이 발단이 되었던 것입니다(행13:13). 그 후 다시 선교 여행을 떠나게 될 때 바나바는 마가를 데려가려고 했지만 바울은 용납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바나바와 바울은 심히 다투게 되었고 각기 마가와 실라를 대동하고 서로 다른 지역으로 선교를 떠나게 되었습니다(행15:36).

그 이후로 사도행전에는 사도바울의 행적만 기록되어 남아 있습니다. 이것을 가지고 바울의 주장이 옳았다거나 싸움에 승리한 자라고 평가해서는 안됩니다. 왜냐하면 바나바의 행적이 그 이후에는 기록되어 있지 않지만 여전히 그는 주님을 위해 선교하고 헌신했다는 것이 후에 마가의 행적에서 감동적으로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마가를 상종하지 못할 자로 여겼던 바울의 태도가 그 후의 서신에서 180도 달라진 것을 보면 이를 충분히 증명해줍니다. 골로새에 있는 성도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바울은 이렇게 썼습니다. “나와 함께 갇힌 아리스다고와 바나바의 생질 마가와”(골4:10). 아니 그렇게 용납하지 못했던 마가가 바울과 함께 감옥에 갇혀 있는 것입니다. 서로 다른 지역에서 복음을 전하다가 잡혀 후송되어 로마의 감옥에 갇히게 되었던 것입니다. 감옥에서 만난 바울과 마가의 모습을 상상해봅니다. 바울의 눈에는 얼마나 귀하고 사랑스럽게 보였을까요?

후에 바울이 임종하기 얼마 전에 디모데에게 보낸 편지에서 “네가 올 때에 마가도 데리고 오라 그가 나의 일에 유익하니라“(딤후4:11)고 쓴 것을 보면 바울과 마가의 끊을 수 없는 사랑의 동역자의 관계를 가늠하게 합니다. 온전히 주님을 위해 사는 삶이 진실하면 때로 과정이 부족하고 방법이 다를지라도 이렇게 아름다운 관계의 선을 이루시는 주님의 은혜를 볼 수 있습니다.

마가를 이렇게 믿음의 사람으로 만든 사람이 바로 삼촌 바나바였습니다. 험한 선교를 다니면서 신앙의 선배로서 마가에게 아름다운 본을 보였고 귀한 가르침을 전했기에 후대에 쓰임받는 귀한 일군이 될 수 있었던 것입니다. 더 놀라운 것은 사복음서 중 최초의 복음서인 마가복음을 기록한 사람이 마가라고 하는 사실입니다.
이처럼 바울과 마가를 세워주었던 바나바……….. 너무 외형적으로 발전하는 교회의 시대상과 참다운 신앙의 모습을 잃어버리고 있는 신앙인들의 모습들은 더욱 바나바같은 믿음의 선배를 그리워하게 만듭니다. 좋은 믿음의 지도자를 만나 순수하고 거룩하며 온유하고 아름다운 신앙인으로 단장하여 주님을 기다리는 신부가 되도록 인도함받는 것은 말로 다할 수 없는 축복입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 목사 목양칼럼 [바나바같은 신앙의 선배가 그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