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지 못하고 믿는 자](6월7일, 목)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하시니라(요20:29).

 

오늘 본문을 보면 신앙인을 두 부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보아야 믿는 신앙인”과 “보지 못하고도 믿는 신앙인”이 그것입니다.

 

“보아야 믿는 신앙인”은 오감을 통해서 체험되는 것을 신뢰하는 사람입니다. 환경을 절대시하는 육에 속한 신앙인입니다. 눈에 보이거나 현실적으로 무엇인가 갖추어져 있어야 안심을 하는 사람입니다. 그러나 “보지 못하고도 믿는 신앙인”은 오감을 뛰어넘는 영의 사람입니다. 성경에 기록된 말씀이 나의 상식으로 이해가 안되고 확신할 수 없는 것이라 할지라도 그것을 뛰어넘어 우직하게 인정하고 믿는 신앙인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애당초“보아야 믿는 신앙인”들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부활하셨을 때 그것을 목도한 막달라 마리아가 제자들에게 알렸을 때 그것을 듣고도 믿지 않았습니다(막16:11).

 

그러나 안식 후 첫날(오늘날 주일) 저녁에 제자들에게 나타셨을 때 그들은 주를 보고 기뻐했습니다(요20:20). 이 때 공교롭게도 도마라는 제자는 없었습니다. 제자들은 도마에게 예수님을 보았다고 말하자 도마는 자신의 눈으로 보고 만지며 확인하지 않으면 믿을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요20:25). 열 제자들이 한 모습 그대로였습니다.

 

이처럼 어느 한 제자도 예외없이 “보아야 믿는 신앙인”들이었음을 성경은 분명히 지적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그 후에 다시 제자들 가운데 나타나셨을 때 그 자리에는 도마도 함께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도마에게 먼저 말씀하셨습니다.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보라 그리하여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그제서야 도마는 부활사건을 믿게 되었고 급기야 “나의 주님이시오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라고 고백하였습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는“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라고 중요한 말씀을 하습니다.“보고 믿는 신앙인이 되지 말고 보지 못하고도 믿는 신앙인이 되라”는 뜻입니다.

이것은 오늘날 약속의 말씀에 대한 신앙인의 자세가 어떠해야 함을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후에 제자들은 “보아야 믿는 신앙인”에서 “보지 못하고도 믿는 신앙인”이 되었는데 이는 예수님께서 승천하시면서 약속하신 말씀에 대한 태도를 통하여 확인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 그들은 예수님께서 죽으시고 삼일 만에 부활하실 것을 여러 번 말씀하셨는데도 믿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부활하신 사건을 통하여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것은 반드시 일어나거나 이루어진다”는 사실을 가슴 깊이 깨달았습니다.

 

이런 결과로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승천하시면서 “내가 내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것을 너희에게 보내리니 너희는 위로부터 능력으로 입혀질 때까지 이 성에 머물라”(눅24:49)고 말씀하신 것을 조금도 의심하지 않고 그대로 믿었습니다. 그러기에 마가다락방에서 응답의 때를 주님께 맡기고 전심을 다해서 한 마음으로 기도했으니 이는 바로 “보지 못하고도 믿는 신앙인”이 되었다는 증거입니다.

 

믿음의 근거와 대상은 예수님 자신인 말씀입니다. “보아야 믿는 신앙인”에게는 말씀을 신뢰할 방법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약속의 말씀은 당장 눈에 보이거나 잡히는 결과로 우리 앞에 드러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보지 못하고도 믿는 신앙인”은 말씀의 실상을 지금 못 본다 할지라도 그것에 개의치 않고 여전한 신뢰와 확신 그리고 무엇보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것은 저 하늘이 무너지고 이 땅이 꺼져도 이루어진다는 사실을 한결같이 믿는 복된 자들입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