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의 밤에 역사했던 시편23편](5월25일, 금)

여호와는 나의 목사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풀밭에 누이시며 쉴만한 물 가로 인도하시는도다(23:1,2).

 

하나님의 말씀이 얼마나 섬세하고 살아역사하는 것인가는 체험한 사람만이 알 수 있습니다.

 

뉴저지주에서 교회를 담임하면서 초창기 어려운 기간이 있었습니다. 부흥중이던 교회 사역에 예상치 못한 심각한 일들이 다가왔고, 신학교에서의 학위과정도 끝을 맺지 못하는 충격과 아픔이 갑작스럽게 찾아왔습니다. 마음에 심한 스트레스와 중압감 그리고 우울증등이 걷잡을 수 없이 파도처럼 밀려왔습니다.

 

평소에 믿음에 관하여는 굳건하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태풍도 이길 것 같았던 위풍당당함도 어느 순간에 사라져버렸고 그 대신 나약함과 실패감이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외적으로 보면 규칙적인 신앙의 궤도를 이탈하지 않았습니다. 새벽제단, 금요예배, 주일예배등 교회의 정상적인 행사들은 쳇바뀌처럼 잘 돌아갔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껍데기의 모습이었습니다. 일상의 모양은 갖추었으나 내면의 고통은 순서가 어긋난 것처럼 마음의 갈피를 잡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잠을 청해도 이것저것 많은 생각으로 잠을 이룰 수가 없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불면증으로 고생한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제가 불면증에 시달리게 되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무엇인가 결단하지 않으면 안 되었습니다. 기도실에 들어가 살기로 작정하였습니다. 찬송가들을 부르면서 가사들을 암기하며 묵상했습니다. 이상스럽게 시편 23편을 암기하면서 묵상하고 싶어 그렇게 하였습니다. 다른 여분의 어떤 생각도 용납하지 않았습니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초장 쉴만한 물가로 인도하시는도다 …..(개역한글).

묵상하면 묵상할수록 여호와 나의 하나님이 나의 목자라는 사실 앞에 무엇과 비교할 수 없는 한량없는 은혜와 평강을 느꼈습니다.

 

자기 생명을 걸고 양떼를 돌보는 목자. 쉴만한 초장으로 인도하여 먹을 것과 쉬임을 공급하고, 맹수의 공격으로부터 보호해 주는 목자.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 목자.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지금의 나의 형편)를 지날 때 보호하시고 안위하시는 목자. 원수의 목전에서 상을 베푸시고 머리에 기름을 부으셔서 높여주시며 잔이 넘치게 하시는 목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평생에 따르도록 역사하시며 영원한 천국의 집에 거하게 하실 목자.

 

그 목자가 우리가 믿는 하나님이시라는 사실은 얼마나 큰 위로가 되는지 몰랐습니다.

 

침상에 누워서도 시편23편의 말씀을 묵상했습니다. 다른 잡념과 생각들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그 말씀들만 고백하며 묵상했습니다.

 

참으로 표현하기 힘든 평안의 체험 그리고 일어난 일들에 대하여 하나님께 감사하는 마음이 샘물처럼 솟아나왔고 염려와 근심을 주님 앞에 온전히 내려놓게 되었습니다. 단잠을 자게 된 것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마음의 질서가 잡히게 되면서 날마다의 삶이 마치 푸른 초장에 있는 것처럼 평안해졌습니다.

 

행여나 염려와 근심, 두려움과 의심, 조급함과 불안정이 파도처럼 밀려올 때 그리고 때로 이런 일들로 불면의 밤이 다가올 때 시편23편을 조용히 암기하며 묵상해보십시오. 살아있는 말씀의 풍경 속에 들어가 그 안에서 여호와 하나님 나의 목자와 함께 거하는 은혜의 체험을 분명히 하게 될 것입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