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적인 삶의 유익(10월16일, 월)

필립 얀시는 그의 [뜻밖의 장소에서 만난 하나님]이라는 책에서 정신 병리학자인 David Larson 박사의 연구결과를 인용하여 기록하였다.

 

Larson 박사는 기독교 신앙이 건강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 가에 대하여 오랫동안 연구를 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놀라운 결론들을 발견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첫째는 정기적으로 교회에 나가는 사람이 오래 산다는 것이다. 두 번째는 신앙적인 사람은 알코올을 남용할 확률이 낮고, 불법적인 약물을 복용할 확률은 더욱 낮다는 것이다. 세 번째는 결혼 생활의 만족도와 전체적으로 만족한 인생을 사는 것은 교회의 출석 정도와 비례하고, 반면에 침체된 삶은 교회 출석과 반비례한다는 사실이다.

 

Larson 박사는 결론적으로 “그 본질에 있어서 연구 결과들은 잠언의 지혜를 경험적으로 반증한 것에 불과합니다. 성경의 가치들을 추종하는 사람들은 더 오래 삽니다. 더 풍성한 삶을 즐기며 병으로 고통당하는 확률도 더 적습니다. 그 말씀 속에는 어떤 실재가 들어 있습니다. 우리는 그 말씀이 사실로 나타나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말하고 있다.

 

정기적으로 교회에 출석하는 사람은 삶의 질서가 잡힌 사람이다. 곁길로 갈 수 있는 확률이 적을 수밖에 없다. 건강은 무질서하고 불규칙적인 사람에게 주어지지 않는다. 건강이라는 자체는 몸이 질서를 잡고 활동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규칙적인 사람은 마음도 건강하고 몸도 건강할 확률이 높다.

 

특별히 인생의 가장 고상한 매뉴얼인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산다는 것은 최고의 가치와 의미를 부여하고 강건한 삶을 산다는 의미이다. 우리를 창조하신 하나님이 건강을 유지하는 방법들을 성경이라는 책에 기록해놓으신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예를 들면 “항상 기뻐하라”는 말씀이 있다(살전5:16). 이것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우리에게 향하신 하나님의 간절하신 뜻임을 18절에 명기하고 있다. 오늘날 마음의 질병이 심각한 육신적인 질병들을 유발하는 것을 보면 이 말씀을 하나님의 자녀들에게 요청하신 이유를 알게 된다.

 

웃음학의 대가로 알려진 Roman Cousins 박사는 50세에 강직성 척수염을 앓았다고 한다. 뼈가 시멘트처럼 굳어져 죽어가는 병이라는데 뼈와 뼈사이에 생긴 염증이 원인이라고 한다. 치료확률은 0.2%의 절망적인 상황이었다.

 

그는  병상에 있으면서 몬테르 대학의 한스 셀리가 지은 “삶의 스트레스”라고 하는 책을 읽는 중에 잠 17:22 “마음의 즐거움은 양약이라도 심령의 근심을 뼈로 마르게 하느니라”는 말씀을 접하게 되었다. 그는 마음의 즐거움이 최고의 약이 되는 것인지 시험해보고 싶었다. 그 때부터 그는 웃기로 결심했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웃기시작한 후 얼마 안 있어 아픈 통증이 사라지고 단잠을 잘 수 있었고, 그 후 1년 만에 병이 완전히 치료되었다는 것이다.

 

그는 유명한 대학들에 자기 사뢰를 의뢰하여 연구결과들을 확인하게 되었다. 그 이후로 폭소하며 웃으면 막혔던 혈관이 뚫리게 되고 많이 웃으면 암세포를 공격하는 T임파구와 r-인터페론이 증가한다는 의학적인 결과들을 자신의 경험과 함께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게 되었다.

 

성경적인 삶은 추상적이거나 환상에 머무는 것이 아니다. 사변적이고 도덕적인 것으로 한정되는 것도 아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진리이기에 인생의 모든 면에 적용해야할 절대적 삶의 원리들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살 때 성실한 신앙생활로부터 얻어지는 보이지 않는 헤아릴 수 없는 축복들은 신앙인들만이 누릴 하나님의 절대적 은혜이다. 성경에서 말씀하고 있는 성경적 삶을 산다면 우리에게 상상할 수 없는 유익이 있음을 가슴깊이 명심해야 한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 목사 목양칼럼 [성경적인 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