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10월27일, 금)

저는 룻기서를 읽을 때마다 가슴이 뭉클해짐을 느끼곤 합니다. 전반부에 나오미와 두 며느리들이 모두 과부가 되는 이야기는 홀로 되셨던 어머니 밑에서 성장했던 저에게는 가슴 아픔으로 다가옵니다. 가장들이 없는 집의 처량함과 황량함은 초겨울의 칼바람처럼 얼마나 잔혹했을까 생각이 듭니다. 그런 중에 시어머니인 나오미의 두 며느리들을 향한 애닮은 권면은 눈시울을 붉히게 합니다.

 

그러나 시어머니에 대한 룻의 고백을 읽을 때부터 어두움과 절망이 순식간에 걷혀지는 느낌을 받습니다. 어둠의 소용돌이 속에서 빛을 보게 되고 삶의 새로운 출발의 가능성을 열어놓는 소망과 그리고 인생을 반전시켜주는 어떤 힘을 느끼게 해 줍니다.

 

“내게 어머니를 떠나며 어머니를 따르지 말고 돌아가라 강권하지 마옵소서. 어머니께서 가시는 곳에 나도 가고 어머니께서 머무시는 곳에서 나도 머물겠나이다. 어머니께서 머무시는 곳에서 나도 머물겠나이다. 어머니의 백성이 나의 백성이 되고 어머니의 하나님이 나의 하나님이 되시리니 어머니께서 죽으시는 곳에서 나도 죽어 거기 묻힐 것이라. 만일 내가 죽는 일 외에 어머니를 떠나면 여호와께서 내게 벌을 내리시고 더 내리시기를 더 원하나이다”(룻1:16,17).

 

룻의 시어머니를 향한 고백은 믿음에서 나온 사랑의 고백이었습니다. 이러한 고백이 오늘날 더욱 아름답게 느껴지는 것은 사랑이 식고 변질되는 무기력과 분노와 파괴의 시대에 사랑의 본질을 가르쳐주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사랑이라는 단어는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영국 엘리자베스여왕의 큰 아버지였던 에드워드 8세가 평민의 여인과의 사랑 때문에 결혼을 위해서 왕위를 벗어버린 사건은 유명합니다. 그는 사랑을 그 어떤 것과 비교할 수 없는 지고한 것이라고 고백하였습니다. 사랑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도용하는 세대에 도전을 주는 의미입니다.

 

세상사랑은 무엇인가 오염되어 언제든지 사라지는 신기루같은 느낌을 줍니다. 이는 사랑의 바탕을 세상의 조건과 원리성에 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반하여 그리스도인의 사랑은 십자가를 통하여 우리에게 부어진 하나님의 사랑이기 때문에 결코 변질될 수도 없고 사라지지 않는 사랑입니다.

 

바울사도는 신앙인의 사랑은 “청결한 마음과 선한 양심과 거짓이 없는 믿음에서는 나오는 사랑(딤전1:5)”이라고 했습니다. 이는 사랑의 바탕에 청결한 마음, 선한 양심, 신실한 믿음이 든든하게 받치고 있는 신앙인의 사랑의 농도입니다.

 

룻의 시어머니에 대한 사랑은 사도바울이 말한 청결한 마음과 선한 양심과 거짓이 없는 믿음에서 나온 사랑처럼 느껴집니다. 후에 룻의 남편이 된 보아스는 룻에게 “네 남편이 죽은 후로 네가 시어머니에게 행한 모든 것과…. 내게 분명히 알려졌느니라.”(룻2:11)고 말함으로 사랑은 하나님도 감동시키고 사람도 감동시킴을 표현하였습니다. 하나님은 룻으로 하여금 육신의 몸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에 기록되게 하시는 축복을 받았습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은 아름다운 사랑을 소유한 사람입니다. 크리스챤은 이런 사랑을 누려야 할 특권과 감당해야할 책임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십자가의 사랑을 소유한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 목양칼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