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바브로디도] (12월7일, 목)

그러나 에바브로디도를 너희에게 보내는 것이 필요한 줄로 생각하노니 그는 나의 형제요 함께 군사 된 자요 너희 사자로 내가 쓸 것을 돕는 자라(2:25).

 

 

주위에 좋은 사람들과 교제하는 것은 큰 축복입니다. 특별히 깊은 사랑의 관계성 속에서 사역을 함께 나눌 수 있는 동료들이 많다면 더 말할 수 없는 축복입니다.

 

바울 사도는 복음을 전하면서 귀한 동역자들을 많이 얻었습니다. 그의 서신서들을 보면 감동적인 인간관계를 읽게 됩니다. 특히 빌립보서 2:25-30절에 사도 바울이 기록한 에바브로디도에 관한 이야기는 깊고 특별한 감동을 주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여기서 간과해서는 안될 것은 사도바울 자신이 다른 동역자들에게 먼저 귀한 모범이 되고 좋은 영적인 영향력을 끼쳤기에 얻어진 결과라는 것입니다. 에바브로디도같은 좋은 동역자를 붙여주옵소서”라는 기도를 하기 전에 “제가 먼저 사도 바울처럼 동역자들에게 모범이 되는 크리스챤이 되게 하여 주옵소서”라는 기도를 해야 함을 깨닫습니다.

 

빌2:30은 읽으면 읽을수록 진한 감동으로 다가옵니다. “저가 그리스도의 일을 위하여 죽기에 이르러도 자기 목숨을 돌아보지 아니한 것은 나를 섬기는 너희의 일에 부족함을 채우려 함이니라.”

 

사도바울이 로마 감옥에서 빌립보교인들에게 보내는 서신서속에는 말할 수 없는 사랑과 예수님 안에서 누려야 할 은혜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들은 바울의 사역에 부족함이 없도록 채워주는 성도님들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멀리 감옥에 갇혀 있는 바울을 찾아가 일일이 도움을 줄 수 있는 형편이 못되었습니다. 그래서 에바브로디도를 대표로 보내어 바울을 돕게 했던 것입니다. 이런 에바브로디도는 자기의 목숨을 돌아보지 아니하고 주의 종 사도바울을 충성을 다해 섬김으로 다른 사람들이 대신하지 못하는 부족함을 채워주었습니다.

그러나 에바브로디도는 무슨 병인지는 모르나 죽기에 이를 정도의 중병 속에 있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고쳐주심으로 그 은혜와 간증을 나누게 하려고 사도 바울은 그를 빌립보에 급히 보내게 되었습니다(빌 2:28).

 

이처럼 에바브로디도는 중병에 걸렸음에도 주의 종의 사역을 돕는 일에 생명을 걸고 헌신했습니다. 이런 희생의 헌신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충성에서 나온 것임을 30절에 “저가 그리스도의 일을 위하여”라고 기록한 것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에바브로디도의 삶의 중심, 그의 신앙의 바탕, 그의 인생과 사역의 목표가 예수 그리스도였습니다. 예수님을 위한 뜨거운 열정, 예수님과 깨뜨릴 수 없는 사랑의 관계는 사도바울을 통해서 배운 것이었고 그를 닮아가는 신앙이었음은 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죽기에 이르러도 자기 목숨을 돌아보지 아니하고 주의 종을 섬겼던 에바브로디도같은 신앙의 모습은 오늘 우리 모든 신앙인들이 가슴속에 새겨보아야 할 일입니다. 왜냐하면 오늘날 교회에서의 지도자에 대한 존경과 섬김이 무너지고 있는 시대에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 목사 칼럼 [ 에바브로디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