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뚝이같은 신앙(12월5일, 화)

우리가 이 보배를 질그릇에 가졌으니 이는 심히 큰 능력은 하나님께 있고 우리에게 있지 아니함을 알게 하려 함이라(고후4:7).

 

오뚝이는 아무리 쓰러져도 다시 일어납니다. 만 번을 쓰러뜨려 보십시오. 만 한 번째 반드시 일어납니다. 그것이 오뚝이가 가지고 있는 특성입니다. 왜냐하면 바탕에 무거운 것을 달고 있기 때문입니다. 자신을 일으켜 세울 무게가 중심에 있기 때문입니다.

 

오뚝이의 원리처럼 예수님을 진심으로 믿는 사람은 쓰러져도 다시 일어서는 특징이 있습니다. 바탕에 인생의 보배되신 예수님께서 계시기 때문입니다.

 

사도 바울은 보배와 질그릇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예수님과 우리의 관계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예수님의 존귀성과 우리의 무용성을 대칭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여기에 신앙의 신비가 있습니다. 질그릇은 연약하고 보잘 것 없고 가치도 없는 것처럼 우리 인간은 이런 존재지만 예수님이 주인되셔서 우리 속에 계심으로 우리의 존재성이 한 없이 귀한 것으로 변화된 신분을 보여주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보배되신 예수님께서 질그릇 같은 우리에게 계시기 때문에 우리가 예수님을 의지하고 사는 여정속에서는 오뚝이의 특성처럼 세상과의 싸움에서 결코 질 수 없습니다.

사도 바울은 고후4:8,9절에 “우리가 사방으로 욱여쌈을 당하여도 싸이지 아니하며 답답한 일을 당하여도 낙심하지 아니하며 박해를 받아도 버린 바 되지 아니하며 거꾸러뜨림을 당하여도 망하지 아니하고.”라고 당당히 선포하고 있는데 이는 우리 신앙인들의 동일한 고백입니다.

 

우리는 예수님 때문에 세상을 이긴 자들입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시기에 쓰러져도 다시 일어나고, 무너져도 다시 세워지고, 실패해도 다시 도전합니다. 오히려 절망의 과정속에서 우뚝 섬으로 생명되신 예수님께서 우리 가운데 계신 것을 더욱 드러나게 합니다. 그분만이 우리의 삶의 모습을 통해서 영광을 받으시게 됩니다.

 

세상의 인생들이 왜 공허합니까? 쓰러져서 일어서지 못하고 패배자의 자리에서 방황하며 절망가운데 있습니까?

보배되신 예수님을 모시지 않고 살기 때문입니다. 가치없는 질그릇으로만 살기 때문입니다. 생명되신 주님께서 나의 삶을 주관하신다는 사실을 믿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함께 하시면 능치 못할 일이 없습니다.

 

예수님을 모시고 살아도 여러 환경들을 만나게 됩니다. 욱여쌈을 당하고, 거꾸러뜨림을 당하고, 버림을 당하고, 절망의 일을 만날 수 있습니다. 피할 수 없는 어두운 환경이 다가오는 것은 어찌할 수 없지만 그러함에도 환경들에 굴복당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예수님께서 우리 안에 계심으로 우리는 영적으로 오뚝이 같은 존재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예수 믿는 사람은 물과 불을 통과해도 그 속에 보석같이 빛나는 성도의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그것들을 통해서 세상 사람들에게 예수 보배를 가진 사람들 속에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심히 크신 능력을 보게 하십니다.

 

오늘도 생명되신 예수님이 우리 속에 충만히 거하셔서 우리의 주인이 되시도록 우리 중심을 그분에게 양보하였습니까?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 [ 오뚝이같은 신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