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같은 제사장들] (6월 1일, 금)

그러나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된 백성이니(벧전2:9).

 

마귀가 해온 가장 무서운 일은 우리의 정체성(identity)을 속여 온 것입니다. 예수 믿고 구원받으면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는데 이를 깨닫지 못하도록 역사속에서 방해공작을 해 왔습니다. 앞으로도 이것은 우리의 상상을 뛰어넘어 진행될 것입니다.

 

성경은 이에 대하여 분명히 말씀하고 있습니다. “만일 우리의 복음이 가리었으면 망하는 자들에게 가리어진 것이라. 그 중에 이 세상의 신(사단)이 믿지 아니하는 자들의 마음을 혼미하게 하여 그리스도의 영광의 복음의 광채가 비치지 못하게 함이니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형상이니라(고후4:3,4).”

 

영적인 전쟁에서 하나님의 자녀들은 이 땅 위에서 실세가 된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요1:12에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라고 말씀하고 있는데 이는 영적 전쟁에서 마귀와 대적하여 싸울 수 있는 권세(authority)를 주셨다는 것이요 마귀와의 싸움에서 우리가 직접 대적하여 이길 수 있는 실세가 되게 하셨다는 의미입니다.

 

예수님께서 천국으로 승천하시면서 제자들에게 선포하신 말씀이 있습니다.

“믿는 자들에게는 이런 표적이 따르리니 곧 그들이 내 이름으로 귀신을 쫓아내며 새 방언을 말하며 뱀을 집어올리며 무슨 독을 마실지라도 해를 받지 아니하며 병든 사람에게 손을 얹은 즉 나으리라(막16:17,18).”

 

예수 믿는 하나님의 백성들은 영적인 싸움 능히 이길 수 있는 실세가 되게 하셨습니다. 사단과의 싸움에서 우리는 왕같은 존재입니다. 베드로는 이것을 “왕같은 제사장(벧전2:9)”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여기서 제사장은 하나님과 직접 대화하고 만날 수 있는 존재를 말합니다. 이것은 십자가사건으로 얻어진 특권입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돌아가실 때 성소 휘장(Curtain)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졌습니다(마27:51). 성소 휘장은 성소와 지성소 사이에 달려 있는 것으로 대제사장이 속죄 제사를 드리는 날에 단 한 차례 열렸습니다(출26:33).

 

그러나 예수님께서 하나님과의 막혔던 장벽인 죄를 십자가에서 못박으시고 갚아주심으로 모든 성도가 제사장이 되어(벧전2:9) 하나님과 직접 대면할 수 있는 특권을 주심으로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수 있는 존재가 되었습니다(히4:16).

 

무기력하고 수동적으로 사는 인생이 아니라 강하고 담대하게 달려가는 믿음의 행진자가 되어야 합니다.

 

예수님을 믿는 자는 예수님께서 하는 일을 할 뿐만 아니라 또한 그보다 더 큰 일도 하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요14:12).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신 분이시기에(히13:8), 오늘도 영적싸움에서 넉넉히 이기도록 우리와 함께 하시면서 행해주심을 믿어야 할 것입니다(요14:13).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