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차 없어질 것을 주목하는 인생들에게 ] (6월5일, 화)

오늘까지 모세의 글을 읽을 때에 수건이 그 마음을 덮었도다. 그러나 언제든지 주께로 돌아가면 그 수건(the veil)이 벗겨지리라(고후3:16).

 

모세가 시내산에서 두 번째 돌판을 가지고 내려올 때 얼굴의 피부에서 광채가 흘렀습니다(출34장). 본인은 전혀 모르고 있었지만 사람들은 모세의 빛나는 얼굴을 보고 두려워하여 감히 가까이 접근하지 못했습니다. 모세는 사람들 앞에서 얼굴을 수건으로 가렸고 하나님을 만나러 들어갈 때는 수건을 벗었습니다.

 

모세가 사람들 앞에서 왜 자기 얼굴을 수건으로 가렸을까요? 구약은 수건의 비밀을 직접 밝혀주고 있지 않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오랜 세월이 지난 후에 사도바울을 통하여 그 이유를 기록하게 하셨습니다. 사도 바울은 고후 3장에서“사람들이 장차 없어질 것의 결국을 주목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혀주고 있습니다.

 

이스라엘백성들은 그들이 믿고 따랐던 모세가 시내산에 올라간 후 40일 동안 소식이 없자 그들을 인도할 지도자로 금송아지를 만들었습니다. 그들에게 있어서 모세의 빈공간은 엄청난 것이었을 정도로 모세에 대한 경외심은 대단했던 것으로 추측할 수 있습니다.

 

더군다나 얼굴이 빛나는 모습으로 그들 앞에 나타났을 때 하나님의 신현처럼 느낄 수도 있었을 것이기에 그렇지 않아도 불세출의 지도자인 모세를 우상처럼 섬길 수 있는 위험성도 있었습니다.

 

모세는 이것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모세의 빛나는 얼굴을 보면서도 하나님의 영광을 보지 못했던 그들, 그래서 자신을 하나님보다 더 의지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모세는 얼굴을 수건으로 가렸던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수건의 비밀을 유대인들이 구약을 읽을 때에 마음이 완고하여 마치 수건을 덮은 것과 같아서 구약 속에 숨겨져 있는 예수님을 전혀 깨닫지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예수님은 엠마오 도상에서 두 제자에게 구약에 기록된 자기에 관한 것을 자세히 설명하신 적이 있는데(눅24:27), 사도바울은 유대인들이 그러함에도 모세의 글을 읽을 때 아직까지도 수건이 그 마음을 덮어 깨닫지 못하고 있다고 통탄했습니다(고후3:15).

 

그리고 동시에 “언제든지 주(예수 그리스도)께로 돌아가면 수건이 벗겨지리라(16절)”는 소망의 복음을 결론적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이는 썩어질 것을 바라보고 사는 인생, 장차 지옥에 갈 인생에게 마음을 가렸던 수건이 벗겨져 예수님을 바라보고 영접함으로 영원한 영생과 영광을 누리게 된다는 약속을 말씀하고 있는 것입니다.

 

모세는 예수님을 위해서 살았던 사람입니다. 왜냐하면 히11:26에서 모세는 예수 그리스도를 위하여 받는 수모를 애굽의 모든 보화보다 더 큰 재물로 여겼다고 선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예수님은 “모세를 믿었더라면 또 나를 믿었으리니 이는 그가 내게 대하여 기록하였음이라(요5:46)”고 말씀하심으로 모세의 행적은 예수님에 대한 간증이었다는 것을 분명히 밝혀주고 계십니다.

 

모세는 썩어질 것, 장차 없어질 것을 주목하며 파묻혀 사는 소망없는 인생에게 예수님만이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 되심을 수건의 비밀을 통하여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만 하나님의 영광을 볼 수 있는 새로운 피조물이 된다(고후5:17)는 진리는 광야 같은 인생길에 베푸신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