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의 단비를 내려주소서 (10월 20일, 금)

“내가 그들에게 복을 내리고 내 산 사방에 복을 내리며 때를 따라 소낙비를 내리되 복된 소낙비를 내리리라.”(겔34:26).

가을이 깊어진 이곳 시카고 지역에는 며칠 걸러서 계속해서 몇 주 동안 단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여름의 끝자락에서 가뭄 때문에 집 앞뒤에 누렇게 변했던 잔디들이 짙은 녹색으로 살아나는 것을 보면서 단비의 신비를 느낍니다.

 

물부족으로 누렇게 변하는 잔디를 보면서도 물을 주지 못했던 것은 수돗물값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특이한 것은 수돗물을 아무리 잘 주어도 진한 녹색을 비만큼 만들어 줄 수 없음을 경험을 통하여 알게 되었습니다.

 

이것은 이 세상을 인위적으로 사는 것도 어느 정도 삶의 모습을 갖출 수 있겠지만 하늘로부터 오는 은혜로 사는 인생이야말로 부족함이 없는 풍부한 인생임을 또한 깨닫게 만들어줍니다.

 

얼마 전 라스베가스에서 미국역사상 최대의 총기사고가 있었습니다. 스티븐 패덕(64세)이라는 사람이 호텔창문을 통해 자동총을 무차별로 난사해서 콘서트에 참석했던 수많은 관중들을 사상케 하였습니다(59명이상 사상자, 500명이상 중경상자).

 

즐거워야할 장소가 한 순간에 아비규환이 되었고 지옥처럼 변했습니다. 그 때의 생생환 모습들이 동영상에 올려져 있는데 저는 그것들을 열어보지 않았습니다. 상상만으로도 끔찍했고 몸서리쳤기 때문입니다. 그 후 연방수사국의 조사에 의하면 그의 아버지도 60년대, 70년대에 은행강도, 사기절도등으로 지명수배되었던 자로 밝혀졌습니다. 인간의 범죄심리는 대를 이어 연속되는 것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마지막 때에 일어나는 사악한 일들을 보면서 사람들의 사랑이 메말라지고 점점 강퍅해져서 마치 누렇게 변하는 잔디의 모습처럼 세상의 한 단면을 보는 것 같아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리고 세상초목들이 하늘의 비를 사모하듯이 이 땅의 사람들에게 성령의 단비가 내리기를 기도하게 됩니다.

 

이 사건은 빛이 없는 어두운 세상, 소금 맛이 없어 삶이 무미해지고 건조해지며 썩어가는 세상에, 왜 예수님께서는 우리 크리스챤들에게 이 세상에서 소금과 빛의 역할을 말씀하셨는지 그 이유를 더욱 분명하게 깨닫게 해 줍니다(마5:13-6).

 

밤하늘에 환히 빛나는 달은 스스로 빛을 비추지 못하고 태양의 빛을 받아 반사하는 것처럼 우리 신앙인들은 예수님께서 비추어주시는 빛을 통하여 빛을 세상에 비추어주는 존재입니다. 반사시키는 물건의 표면이 깨끗해질수록 더 효과적인 반사를 할 수 있는 것처럼 우리의 신앙의 그릇이 좀 더 거룩해지고 정결해질 때 우리를 통해서 반사되는 예수님이 빛이 더 영롱해지는 것입니다.

 

세상 하늘 아래에는 더 타락해지는 세대만 있을 뿐입니다. 이 땅의 메마른 심령, 영적인 가뭄과 기갈은 오직 하늘로부터 내려지는 은혜의 단비에 의해 해갈될 수 있습니다. 주여, 이 메마른 시대에 세상에 오염되는 우리의 심령에 성령의 단비를 내려주소서!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 목사 목양칼럼 [성령의 단비를 내려주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