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워주시는 하나님](1월31일, 수)

나는 너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여호와 네 하나님이니 네 입을 크게 열라. 내가 채우리라(81:10).

 

저희가 살고 있었던 아파트건물의 2층 벽에 큰 사각형 통이 붙어 있었습니다. 과거에 설치된 전기박스인 것 같은데 버려진 낡은 모습이었습니다. 주인 말에 따르면 새의 집이 된지가 꽤 오래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근래에 새끼들 소리가 유난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어느 날 아침에 바닥에 떨어져 있는 새끼를 보게 되었습니다. 털도 하나 없는 것을 보니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았음을 직감할 수 있었습니다. 살려달라고 하늘을 향해 입을 벌리는데 얼마나 큰지 깜짝 놀랄 정도였습니다. 도움을 주려했지만 안타깝게도 더 생존하지 못했습니다.

 

둥지에 있는 새끼들은 어미가 먹이를 가져오면 자기 몸만한 크기로 입을 벌립니다. 조금도 움직일 수 없는 새끼들은 입을 크게 벌리는 것 외에는 생존방법이 없습니다. 이것은 새끼들이 할 수 있는 최고, 최선, 유일의 방법입니다. 그리고 그들의 생명은 전적으로 어미새의 손(날개)에 달려 있습니다.

 

하나님은 가나안 땅으로 인도함 받는 백성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너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여호와 네 하나님이니 네 입을 크게 열라 내가 채우리라(시81:10).”

 

하나님은 이스라엘백성들을 애굽에서의 노예생활에서 해방시키셨습니다. 그리고 가나안 땅으로 인도하시면서 절대로 우상숭배하지 말라고 엄히 경고하셨습니다. 그러함에도 그들은 여전히 하나님보다도 세상을 더 의지했습니다. 이방신을 섬기기도 하고 세상을 우상숭배했습니다.

 

사사기 1장에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나안 땅에 들어간 다음에도 거주민들을 쫓아내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불순종하는 어리석음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단지파는 오히려 거주민들로부터 쫓겨남을 받을 정도였습니다.

 

입을 크게 열라는 말씀은 오직 하나님만을 바라보고 그분에게 모든 것을 의지하라는 말씀입니다. 이는 사람과 세상과 환경을 절대로 의지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또한 하나님만을 향하여 믿음의 생각과 소원을 넓히라는 것입니다. 그리할 때 하나님은 풍성하게 채워주시고 인도하신다는 약속입니다.

 

사람에게 도움의 요청을 한 번도 한 적이 없이 오직 하나님께만 메어 달림으로 하나님께서 부족함이 없이 공급하심을 통하여 고아원을 운영했던 영국 고아의 아버지 조지 뮬러목사님의 간증은 하나님의 살아계시고 역사하심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뮬러목사님이 평생을 그렇게 살았던 이유가 있습니다. 목사님은 영국 브리스톨(Bristol)에서 고아원을 세울 꿈을 가지고 기도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저녁 기도시간에 성경을 읽는 중에 가슴에 불꽃처럼 다가온 말씀이 있었습니다. 그는 그 때의 충격을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성경을 읽는 중에 ‘네 입을 크게 열라. 내가 채우리라’는 구절이 가슴을 강타했습니다. 나는 고아원에 이 말씀을 적용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로 이 말씀은 그의 소명을 깨닫게 하셨던 시68편5절의 말씀과 함께 그의 평생의 모토가 되었다고 하였습니다.

 

입을 크게 여는 것은 우리가 해야 할 일입니다. 좁은 세상을 바라보면 입을 열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크신 우리 하나님을 바라보면 믿음으로 크게 열 수 있습니다. 내가 채울 수 없는 인생인 것을 안다면 하나님께만 맡길 수밖에 없는 결론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오직 하나님만을 향하기를 원하시고, 하나님께만 입을 열기를 원하십니다. 채워주시는 것은 그분의 책임이요 전권입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 설교 [ 내가 채우리라 ]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