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챤이라는 이름(10월13일, 금)

크리스챤이라는 이름

한국의 야구사에 “바람의 아들”이라 불려지는 유명한 선수가 있습니다. 이종범이라는 선수인데 그의 준수한 야구실력을 비유해서 불려지게 된 이름입니다. 그는 도루, 타율, 뛰어난 수비등 3박자를 고루 갖춘 보기 드문 선수였습니다. 최근 그의 아들이 프로에 입문했는데 프로 첫 해인 올해 “바람의 손자”라고 불려질 정도로 아버지를 닮아 뛰어난 실력을 뽐내었습니다. 이처럼 새롭게 붙여진 이름인 별명은 그 사람의 특성을 너무도 분명하게 표현해줍니다.

 

성경에 보면 예수님께서 직접 “우레의 아들(sons of thunder, 보아너게)”이라고 부른 제자들이 등장합니다(막3장). 세베데의 아들인 야고보와 야고보의 형제인 요한이 바로 그들입니다. 또한 시몬이라는 제자에게는 베드로라는 이름을 더해주기도 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두 형제를 친히 “우레의 아들”이라고 부르신 이유는 복음을 우레처럼 능력있게 외치는 자가 되라는 의미였습니다. 행적을 보고 붙여진 이름이 아니라 장차 그런 이름의 성격을 드러내는 예언적인 이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후 야고보의 행적은 특별히 성경에서 발견할 수 없지만, 특히 요한에 대하여는 그가 쓴 요한복음, 요한1,2,3서 그리고 요한계시록을 통하여 사랑의 사도로 예언의 이름대로 불꽃같이 쓰임받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 모두를 크리스챤으로 부르셨습니다. 크리스챤(Christian)은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이라는 의미입니다. 초대교회의 안디옥교회 성도님들이 처

음으로 크리스챤이라는 이름으로 불려졌습니다(행11:26). 진실로 크리스챤답게 신앙생활했던 성도님들이었습니다.

 

크리스챤의 예수님과의 깊은 관계는 제자의 관계까지 가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그대로 모방하고 예수님을 증언하는 관계입니다. 그리고 예수님을 위해서는 생명까지도 내놓을 수 있는 관계입니다. 그러기에 예수님을 믿는 크리스챤이라는 이름은 우리에게 주신 가장 아름다운 이름이요 천사도 흠모하는 이름입니다.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특권과 명예가 있을 뿐 아니라 동시에 책임이 따르는 기풍있는 이름입니다.

 

이런 예화가 있습니다. 미국 남북전쟁(1860-65) 때 “프레드릭스버그 대전투”가 있었습니다. 치열한 전투후 양군은 잠시 뒤로 물러나 전열을 가다듬고 있었습니다. 전투가 치열했던 지역은 수많은 사상자와 부상자로 아비규환이었습니다. 이 때 북군의 한 병사가 물통을 들고 부상군인들이 고통당하고 있는 지역으로 달려가고 있었습니다. 남군은 사격을 가하다가 그 용감한 군인이 부상병들에게 물을 먹이는 장면을 보고 사격을 중단했습니다. 그리고 잠시 휴전상태로 양군은 서로의 부상자들을 돌보는 시간들을 갖게 되었습니다. 남군 장교가 그 용감한 북군 병사에게 물었습니다. “너의 이름이 무엇이냐?” 그러자 이 군인은 대답했습니다. “내 이름은 크리스챤입니다.”

 

오늘 나에게 붙여진 “크리스챤”이라는 이름은 어떤 의미와 역할을 하고 있습니까? 예수님께서 불러주시는 그 이름을 통하여 그리스도의 향기(고후2:15)를 품어내고, 그리스도의 사신(messenger)으로서의 편지(고후3:2)역할을 감당하는 아름다운 크리스챤이 되기를 더욱 사모해야 하지 않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