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크신 사랑](12월25일, 월)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1:23, 7:14인용).

 

성탄절기가 되면 분주한 느낌이 듭니다. 차분히 묵상하며 성탄절의 의미를 깊이 되새겨보는 것은 더 큰 의미가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이 땅에 탄생하신 성탄절은 성자가 인간의 몸을 빌리셔서 육신의 몸을 입고 이 땅에 오신 날입니다.

요3:16은 성탄의 배경에 하나님의 한량없는 크신 사랑이 작용했음을 분명히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이 말씀은 크게 두 가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간의 운명은 영원히 멸망받을 존재성이라는 것이 첫 번째요, 영원히 사는 길을 얻을 방법으로 예수님을 이 땅에 보내셨다는 것이 두 번째입니다. 이러한 영생을 얻게 하시기 위해 예수님을 보내주신 것은 하나님의 절대적인 크신 사랑이 있으시기 때문임을 분명히 밝히고 있습니다.

 

여기서 하나님의 특별법인 사랑의 법을 이야기하지 않고는 예수님께서 태어나시게 하신 방법을 결코 이해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크신 사랑의 법만이 세상의 존재하는 모든 것들을 뛰어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받아드리고 이해하지 않고는 해결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첫째는 탄생의 방법으로 사람의 몸을 빌리셨다는 것이 이해불가한 일입니다.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뚝딱 육신으로 둔갑해서 오시면 논쟁도 없는 간단한 일같이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인간들의 죄를 짊어지시기 위해서는 완전한 인간의 몸으로 오실 수밖에 없으셨습니다. 인간의 죄를 해결하시기 위한 가장 현명한 방법이셨습니다.

둘째는 유대인의 최고의 법인 율법을 정면으로 거스르면서 일어난 사건입니다. 처녀의 몸에 잉태되었다는 것은 율법적으로 용납될 수 없는 일입니다. 신명기 22장 23,24절의 처녀가 임신한 것에 대한 조항이 있습니다. 다른 남자와 합의하에 한 것이거나 강제적으로 강간을 당하여 임신한 것 둘 중의 하나로 판명되어야 합니다. 합의하에 이루어진 것은 남자와 함께 돌로 쳐 죽임을 당해야 했습니다. 강간으로 인한 임신일 경우 약혼자는 결혼하지 않아도 되었습니다.

 

셋째는 과학적으로 여자가 남자없는 임신은 불가능한 일입니다.

동정녀의 몸을 빌리셨지만 남자없는 대신 성령으로 잉태하게 하신 것은 과학적으로 의학적으로 불가능한 일이요 자연의 법을 초월하는 것입니다. 누가복음에서는 예수님의 잉태에 대한 설명에서 천사가 마리아에게 “대저 하나님의 모든 말씀은 능하지 못하심이 없느니라(눅1:37)”고 말함으로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면 자연의 법을 뛰어넘는 역사가 있음을 밝혀주고 있습니다. 이로서 예수님이 잉태는 세상 어떤 방법으로도 할 수 없는 하나님의 전권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위의 세 가지는 하나님께서 죄인인 인류를 향해 가지신 크신 사랑의 발로임을 알게 될 때 하나님의 특별한 사랑의 법이라는 명제아래서만 설명 가능한 것입니다.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앞에 설치된 “The National Christmas Tree” 점등식 후에 행한 성탄 연설에서 “Merry Christmas, 우리의 주님이시오 구원자인 예수님을 찬양”한다고 선포했습니다. 그동안 크리스챤 국가인 미국의 대통령들이 신앙의 노선을 불확실하게 함으로 크리스챤 국가의 이미지가 많이 약해진 감이 있습니다. 이러할 때 세계 최고의 지도자격인 미국의 대통령의 “A very Merry Christmas!” 고백은 미국 크리스챤들의 마음을 시원하게 해 줍니다. 자신의 크리스챤의 자리를 확실히 하면서 다른 종교의 지도자들을 존중해주는 그의 연설은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성탄절기를 맞이해서 하나님의 우리를 향하신 크신 사랑의 결정체가 예수님의 탄생이라는 사실을 깊이 묵상하여야 하겠습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 설교 [성탄속에 있는 사랑과 순종]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