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께 시험이 들었을 때](12월1일, 금)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왕상19:4).

 

기대감이 크면 상실감도 큽니다. 의지하는 것이 크면 배신감의 아픔은 큽니다.

 

하나님께 대하여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께 기도했는데 반대의 결과가 나타났을 때 자신에 대하여 돌아보기보다 하나님께 분노할 경우가 있습니다. 깊은 상처를 받습니다. 신앙인들이 이럴 경우가 어디 있느냐고 반문할지 모르겠지만 그것은 사실입니다.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불의 사자였던 엘리야는 하나님의 기적으로 바알, 아세라 선지자들을 멸했습니다(왕상18장). 그러나 이세벨 여왕의 “죽여버리겠다”는 전갈을 받고 혼비백산 도망한 후 하나님께 “죽여주십시오.”라고 대항하였습니다(왕상19장). 하나님에 대한 실망감의 표현이었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실망감은 적극적이거나 소극적으로 나타납니다. 적극적인 실망감은 하나님과의 관계를 스스로 끊어 버립니다. 소극적인 실망감은 하나님과의 관계는 유지하되 간구나 교제의 정도가 약해짐으로 나타납니다. 무언의 시위요 타협된 신앙의 모습입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하나님에 대한 실망감이 불순종의 결과로 치달아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절대권자이신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에 대하여 우리는 다 이해할 수 없습니다. 내 방식과 하나님의 방식이 틀리다고 해서 하나님이 잘못되었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나의 일에 무관심하거나 실수하셨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여전히 피조물이고 하나님은 창조자이시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하나님에 대한 시험, 상처에서 회복할 수 있는 길은 하나님에 대한 인식을 다시 한 번 새롭게 해보고 그분의 방법론과 나 자신을 냉철하게 살펴보는 것입니다.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신뢰의 줄을 결코 끊어서는 안됩니다. 하나님은 실수가 없으신 분이라는 사실을 믿어야 합니다. 나를 향하신 계획이 특별하게 있음을 믿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긴 안목을 보시지만 나의 안목은 짧다는 것을 인정해야 합니다.

 

때로는 물과 불을 통과할 때 사랑하는 자는 채찍질하신다는 하나님의 아이러니칼한 사랑의 손길을 이해해야만 합니다(히12:6). 그러기 때문에 낙심은 금물입니다. 하나님은 우리 각자에게 향하신 뜻을 이루시고자 하나님의 때에 반드시 일하시는 분입니다. 그리고 각자에게 가장 최고의 것으로 준비하고 계십니다.

더 나아가 중요한 것은 자신에 대한 자존감의 회복입니다. 하나님에 대한 실망과 분노는 자존감의 포기로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을 받았기 때문에 자신은 세상에서 비교할 수 없는 존귀한 존재인 것을 알아야합니다. 십자가에 독생자를 버리시고 인류를 용서하신 하나님의 마음을 이해하고 자신을 용서해줄 수 있어야 합니다.

 

주님 앞에 나와 겸손히 무릎 꿇어야 합니다. 더 악착같이 주님만 의지해야 합니다. 문제는 하나님이 아니라 나임을 겸손하게 인정해야 합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 목양칼럼 [하나님께 시험이 들었을 때]

[첫 번째 선택] (11월30일, 목)

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마6:33).

 

아브라함은 자기의 목자들과 조카 롯의 목자들이 다투는 모습을 보고는 롯에게 먼저 원하는 땅을 선택하라고 하였습니다(창13장). 롯은 눈에 보기 좋은 땅인 소돔과 고모라를 택했습니다. 성경은 여호와의 동산같다고 할 정도였으니 성공이 보장된 도시였습니다(창13:10). 그러나 롯에게 양보한 아브라함은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말씀을 의지하여 헤브론에 거주하였습니다. 그 땅은 비옥한 땅이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결과론적으로 롯은 망했고 아브라함은 흥했습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을 의지했던 사람입니다.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롯은 향락의 세계, 육신의 세계를 찾았던 사람입니다. 육신의 삶을 우선으로 생각했던 사람입니다.

 

우리 인생의 승패는 소유의 문제가 아니라 하나님과의 관계성의 문제임을 알아야 합니다. 땅은 하나님의 것입니다. 아무리 척박하고 불모지라 할지라도 하나님께서 자연을 통하여 역사하시면 옥토가 될 수 있습니다. 아무지 사업이 힘든 지역이라 할지라도 하나님만 의지하면 사업터에 풍년이 다가올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대하7:14)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과의 관계를 온전하게 유지하면 땅을 고쳐주셔서 형통케 해주신다는 말씀입니다.

 

2년전 딜라드(Dillard) 대학교에서 졸업연설을 한 영화배우 덴젤 워싱턴(Denzel Washington)의 동영상이 사람들에게 회자되고 있습니다. 그는 여러분의 인생에 “하나님을 첫 번째로 두라(Put God first everything you do)”라는 말로 그의 연설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가 이룬 모든 성공은 하나님의 은혜때문이라고 고백했습니다. 학생들에게 하나님을 먼저 앞세우면 자기처럼 분명히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라고 격려했습니다.

 

하나님을 인생의 가장 앞에 세우는 사람들의 삶은 무엇인가 다릅니다. 요셉이 그랬습니다. 요셉은 하나님을 먼저 앞세운 신앙인이었습니다. 하나님 때문에 절망의 젊은 시절을 승리할 수 있었고 죄의 유혹을 이길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요셉과 함께 하심으로 어떤 상황속에서도 으뜸되게 해주셨습니다. 죄수가 되어 감옥에 갇혔을 때도 하나님의 은혜가 넘치게 하셨고 척박하고 불행한 땅에서도 요셉을 형통하게 하셨습니다. 요셉이 가는 곳곳마다 승리하게 하셨습니다.

 

우리의 인생은 땅의 것들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닙니다. 환경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닙니다. 세상의 모든 것은 하나님께 속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나와 함께 하시면, 하나님께서 땅을 고쳐주시고 변화시키셔서 위대한 열매를 맺게 해 주십니다.

 

날마다 우리는 선택의 기로 앞에 서 있습니다. 인생의 성패는 그리고 모든 일들에 대한 열매는 결국 하나님을 먼저 선택하느냐 세상을 먼저 선택하느냐에서 결판나는 것임을 성경은 말씀하고 있습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 목사 목양칼럼 [첫 번째 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