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의 역설적 은혜](6월21일, 목)

그러나 내가 가는 길을 오직 그가 아시나니 그가 나를 단련하신 후에는 내가 순금 같이 되어 나오리라(23:10).

 

기독교의 역사에 Phoebe Palmer(1807-1874)라는 여전도자가 있습니다. 남편은 의사이고 본인은 감리교의 평신도로서 감리교뿐만 아니라 다른 교단에까지 큰 영향을 끼진 분입니다. 이 분은 성령체험을 통해서 성결한 삶을 이룰 수 있다고 믿었는데(온전한 성화, Entire Sanctification), 이것이 후에 형성된 오순절교회들과 기존 감리교의 교리를 연결시켜 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Phoebe Palmer 여사의 신앙과 신학에 깊은 애수를 갖는 이유는 그녀의 삶의 과정 속에 남들이 겪을 수 없는 깊은 상처와 아픔이 있었고 그것을 통해 깊은 신앙을 체험하며 오히려 한 평생을 온전한 성화의 교리를 실천하는데 묵묵히 걸어간 분이기 때문입니다.

 

Palmer 여사는 20살에 의사인 남편과 결혼하여 그 다음 해에 첫 아이(Alexander)의 어머니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Alexander는 9개월 후에 하나님 품으로 떠나고 말았습니다. Palmer여사는 이 상상할 수 없는 아픈 경험을 통하여 더욱 하나님께 모든 삶을 맡기게 되었습니다. 3년

만에 두 번째 아들(Samuel)을 출산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Samuel도 몇 주 후에 하나님 품으로 돌아가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Palmer 여사는 이것이 믿음의 연단임을 깨닫고 믿음생활에 더욱 열심을 내게 되었습니다. 결혼 한지 7년 만에 3번째 딸인 Eliza를 하나님께 받았습니다. 그러나 그 다음 해에 간호사의 잘못으로 아이가 요람에서 불타죽게 되었습니다.

 

참으로 Palmer 여사는 여인으로서, 어머니로서 상상할 수 없는 깊은 슬픔과 아픔을 체험한 분입니다. Palmer 여사는 이러한 아픔들을 통하여 오히려 하나님께서 자신을 왜 부르셨는지를 확실하게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온전한 삶을 통하여 하나님 아버지의 영광이 드러나기만을 바랬습니다. 기도와 성경모임들을 주관하면서 모임에 참석한 분들이 온전한 성화가 이루어지기를 소망했습니다. 신학적으로도 존 웨슬레의 온전성화를 현대화시킴으로 신학계에 큰 공헌을 하였습니다.

 

제 개인적으로 볼 때 Palmer 여사가 남긴 족적은 기독교 역사상 대단합니다. 그러나 이 분이 아픔을 통하여 더욱 더 하나님만 바라보았다는 사실이 더 위대하며, 하나님은 한 가지도 헛되게 땅에 떨어뜨리지 아니하시고 기억하셨다는 사실이 더욱 감격스럽습니다.

 

고난이 있어야만 온전한 성화가 일어난다고 전적인 동감은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정금같이 나오기 위해서는 용광로를 통과해야 하는 인생의 항해는 세월을 통하여 동감하는 것은 어찌할 수 없습니다.

칭의는 예수님을 믿음으로 단 번에 의롭다 함을 얻는 것이라면, 성화는 점차적으로 성장하는 단계요 과정입니다.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으면 하나님의 거룩하심을 따라 그것을 본받고 살아야 하며 성장해야 하는 절대과정이기에 신앙의 거룩한 삶이 바로 성화입니다.

 

오늘날 신앙의 문제는 구원받았다는 것만으로 모든 것을 만족시키는데 있습니다. 하나님의 자녀로서 성령님의 도우심으로 영화롭게 되는 단계까지 성장해 가야하는 책임을 분리시키고 있기 때문입니다.

 

욥이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고난 가운데 그의 신앙이 순금같이 될 것이라는 고백처럼 우리 신앙인들에게는 세월과 연단과 아픔이 신앙 성숙의 좋은 자극제가 됨은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나고 나면 아픔의 과정이 다 감사함으로 고백되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