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이리로 보낸 이는 하나님이시라](5월29일,화)

그런즉 나를 이리로 보낸 이는 당신들이 아니요 하나님이시라 하나님이 나를 바로에게 아버지로 삼으시고 그 온 집의 주로 삼으시며 애굽 온 땅의 통치자로 삼으셨나이다(45:8).

 

자신이 처해 있는 현재의 처지와 형편 그리고 일어난 일들에 대하여 자신있게 “이렇게 (허락)하신 분이 하나님이시라”라고 고백할 수 있는 신앙인들은 많지 않을 것입니다.

 

좋은 일들에 대하여는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것이 당연하지만 좋지 않은 일들에 대하여는 그렇게 받아들일 수 없기 때문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좋으신 분이라면 왜 이런 일이 나에게 일어나게 하시는가”라고 반문하기도하고 의심하면서 용인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한 해답은 욥의 이야기를 통하여 얻어낼 수 있습니다. 욥은 생각지 못한 절망적인 일들을 당하게 되었습니다. 그 이면을 보면 사단이 하나님께 허락을 받아 행한 일들이었습니다. 말하자면 하나님께서 허락하셔서 일어난 불행이었습니다.

 

성경에는 “그러나 너희 아버지께서 허락하지 아니하시면 그 하나도 땅에 떨어지지 아니하리라(마10:29)”고 말씀하심으로 우리에게 일어나는 일은 결코 우연(by accident)이 없이 하나님의 큰 섭리속에 이루어지는 일들임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나의 인생의 모든 것들에 대하여 하나님의 전권을 인정하는 것이 신앙의 출발점임을 알게 됩니다.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식의 근본(잠1:7)”이라는 말씀은 바로 이것을 말씀하고 있는 것입니다.

 

요셉은 하나님을 원망할 만한 이해할 수 없는 고통과 절망과 아픔의 과정을 겪었습니다. 성경은 이러한 그의 마음과 감정을 기록하고 있지 않지만 눈물을 흘리는 장면을 통해서 얼마든지 그의 아픔을 헤아릴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요셉은 형들을 만나고 자기를 알리게 되었을 때 큰소리로 대성통곡하였습니다. 애굽사람과 바로의 궁중에 들릴 정도였습니다(창45:2). 또 아버지 야곱이 죽자 요셉의 형들은 행여나 요셉이 자기들을 죽이지 않을까 두려움에 떨었습니다. 그러자 그들은 아버지의 유언을 들려주며 자신들의 죄를 용서해달라고 빌었습니다. 그러자 요셉은 그 말을 듣고 울었습니다(창50:17). 이러한 눈물들은 지난 세월 속에 감추어 두었던 아픔이 얼마나 컸었는가를 충분히 이해할 수 있게 만듭니다.

 

그러나 요셉이 아픔과 절망을 가슴에 묻고 승리할 수 있었던 비결은 결국 오늘 본문 말씀이 보여주는 것처럼 하나님께 대한 절대믿음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늘 말씀을 통하여 애굽으로 종이 되어 팔려온 절망적인 일이나 애굽의 통치자가 된 영광스러운 일 모두가 하나님이 하셨다는 것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우리 인생의 과정에 절망적인 일들을 맞이할 때 그것이 나의 잘못이든, 사단이 그렇게 했든, 나쁜 사람 때문이든, 환경 때문이든, 결국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일이라는 사실을 인정하며 감사해야 합니다. 이것은 하나님께 책임을 전가하는 무책임한 태도가 아닙니다. 그리고 그것을 깨닫고 인정하는 순간 하나님께 온전히 맡기는 순종, 자유함 그리고 믿음의 경지에 들어서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의 전권을 인정할 때 오로지 그분에게서 해결책과 선한 결론을 기대하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잘못한 것에 대하여는 철저히 회개하게 되고, 기도해서 해결할 문제들에 대하여는 더욱 하나님만 의지하며 기도하게 되지 않겠습니까? 예수 이름으로 기도하여 귀신을 쫓는 것이나 질병의 치료를 위하여 간청하는 일에 강하고 담대함이 수반되지 않겠습니까?

 

결국 성경에 기록된 약속의 말씀을 온전히 청구(Claim)할 수 있는 자녀의 자리에 있게 될 것이니 하나님은 그 믿음을 기뻐하실 것입니다(히11:6).

 

“50:20고백”이라고 알려져 있는 창50:20에서 요셉은 “하나님이시라”는 고백을 다시 한 번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당신들은 나를 해하려 하였으나 하나님은 그것을 선으로 바꾸사 오늘과 같이 많은 백성의 생명을 구원하게 하시려 하셨나니.”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

[불면의 밤에 역사했던 시편23편](5월25일, 금)

여호와는 나의 목사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풀밭에 누이시며 쉴만한 물 가로 인도하시는도다(23:1,2).

 

하나님의 말씀이 얼마나 섬세하고 살아역사하는 것인가는 체험한 사람만이 알 수 있습니다.

 

뉴저지주에서 교회를 담임하면서 초창기 어려운 기간이 있었습니다. 부흥중이던 교회 사역에 예상치 못한 심각한 일들이 다가왔고, 신학교에서의 학위과정도 끝을 맺지 못하는 충격과 아픔이 갑작스럽게 찾아왔습니다. 마음에 심한 스트레스와 중압감 그리고 우울증등이 걷잡을 수 없이 파도처럼 밀려왔습니다.

 

평소에 믿음에 관하여는 굳건하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태풍도 이길 것 같았던 위풍당당함도 어느 순간에 사라져버렸고 그 대신 나약함과 실패감이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외적으로 보면 규칙적인 신앙의 궤도를 이탈하지 않았습니다. 새벽제단, 금요예배, 주일예배등 교회의 정상적인 행사들은 쳇바뀌처럼 잘 돌아갔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껍데기의 모습이었습니다. 일상의 모양은 갖추었으나 내면의 고통은 순서가 어긋난 것처럼 마음의 갈피를 잡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잠을 청해도 이것저것 많은 생각으로 잠을 이룰 수가 없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불면증으로 고생한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제가 불면증에 시달리게 되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무엇인가 결단하지 않으면 안 되었습니다. 기도실에 들어가 살기로 작정하였습니다. 찬송가들을 부르면서 가사들을 암기하며 묵상했습니다. 이상스럽게 시편 23편을 암기하면서 묵상하고 싶어 그렇게 하였습니다. 다른 여분의 어떤 생각도 용납하지 않았습니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초장 쉴만한 물가로 인도하시는도다 …..(개역한글).

묵상하면 묵상할수록 여호와 나의 하나님이 나의 목자라는 사실 앞에 무엇과 비교할 수 없는 한량없는 은혜와 평강을 느꼈습니다.

 

자기 생명을 걸고 양떼를 돌보는 목자. 쉴만한 초장으로 인도하여 먹을 것과 쉬임을 공급하고, 맹수의 공격으로부터 보호해 주는 목자.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 목자.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지금의 나의 형편)를 지날 때 보호하시고 안위하시는 목자. 원수의 목전에서 상을 베푸시고 머리에 기름을 부으셔서 높여주시며 잔이 넘치게 하시는 목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평생에 따르도록 역사하시며 영원한 천국의 집에 거하게 하실 목자.

 

그 목자가 우리가 믿는 하나님이시라는 사실은 얼마나 큰 위로가 되는지 몰랐습니다.

 

침상에 누워서도 시편23편의 말씀을 묵상했습니다. 다른 잡념과 생각들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그 말씀들만 고백하며 묵상했습니다.

 

참으로 표현하기 힘든 평안의 체험 그리고 일어난 일들에 대하여 하나님께 감사하는 마음이 샘물처럼 솟아나왔고 염려와 근심을 주님 앞에 온전히 내려놓게 되었습니다. 단잠을 자게 된 것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마음의 질서가 잡히게 되면서 날마다의 삶이 마치 푸른 초장에 있는 것처럼 평안해졌습니다.

 

행여나 염려와 근심, 두려움과 의심, 조급함과 불안정이 파도처럼 밀려올 때 그리고 때로 이런 일들로 불면의 밤이 다가올 때 시편23편을 조용히 암기하며 묵상해보십시오. 살아있는 말씀의 풍경 속에 들어가 그 안에서 여호와 하나님 나의 목자와 함께 거하는 은혜의 체험을 분명히 하게 될 것입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