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왕 이야기(10월19일, 목)

♥만나 항아리♥ 웹사이트 10월19일

왕이 여호와의 말씀을 버렸으므로 여호와께서도 왕을 버려 왕이 되지 못하게 하셨나이다(삼상15:23)/ 너는 칼과 창과 단창으로 내게 나아오거니와 나는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 곧 네가 모욕하는 이스라엘 군대의 하나님의 이름으로 네게 나아가노라(삼상17:45).

이런 예화가 있습니다. 어느 주일 저녁 두 명의 청년이 도박장을 향해 가고 있었습니다. 도박장으로 가는 길에 작은 교회가 있었습니다. 한 청년이 교회입구에 쓰여 있는 저녁 설교 제목 “죄의 삯은 사망”을 보고 죄의식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옆에 있는 친구에게 “도박장에 가지 말고 교회에 가자”고 권유했습니다. 그러자 친구는 그 말을 거절했습니다. 결국 한 사람은 교회로 한 사람은 도박장으로 나누어지게 되었습니다. 교회에 간 친구는 예수 그리스도를 인생의 주인으로 영접하고 새사람으로 거듭났습니다. 그러나 도박장에 간 친구는 계속 방탕한 생활을 하다 범죄를 하여 감옥을 제집처럼 들락거렸습니다. 30년의 세월이 흐른 후 감옥에 있는 친구는 22대 대통령 취임식에 대한 기사를 읽게 되었습니다. 교회에 가자고 권유했던 자기의 친구였던 사람이 미국의 22대 대통령(Stephen Grove Cleveland)으로 취임하는 것이었습니다. 가슴을 치고 통곡하였지만 이미 지난 세월은 돌이킬 수는 없었습니다.

 

성경에서는 극명한 인생을 보여주는 두 사람이 등장합니다. 사울왕과 다윗왕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초대왕이었던 사울은 결국 하나님께 버림을 받았고 두 번째 왕인 다윗은 하나님 앞에 쓰임을 받았습니다.

 

그들의 신앙적인 차이점을 보면 오늘 우리에게 어떠한 신앙생활을 해야하는 지를 잘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회개에 대한 태도입니다. 두 사람 다 모양은 다르지만 죄를 지었습니다. 그러나 사울왕은 회개에 인색했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회개의 모양도 있었으나 하나님 앞에 가슴을 찢는 진정한 회개가 없었습니다. 급한 마음에 제사장이 드려야할 번제를 자기가 드렸습니다(삼상13장). 아말렉과의 싸움에서 전멸시키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불순종했습니다(삼상15장). 사무엘선지자가 찾아왔을 때 그럴싸한 명분으로 변명하였고, 백성들이 두려워서 했다고 죄를 전가하는 치사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결코 회개의 자리에 서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다윗왕은 회개의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충성스러운 군인이었던 우리야의 아내를 겁탈하고 우리야를 일선에서 죽게 하는 살인사주죄를 범했습니다. 그는 살인정범이었습니다. 사무엘 선지자가 찾아왔을 때 가슴을 찢고 통회하였습니다. 시51편의 회개의 심령으로 쓴 시입니다. 특별히 11절 “나를 주 앞에 쫓아내지 마시며 주의 성신을 내게서 거두지 마옵소서”라는 고백은 그가 얼마나 하나님께 회개하는 심령인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두 번째는 말씀에 대한 순종여부입니다.

사울왕은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하지 않았습니다. 사무엘 선지자는 삼상 16:23에서 “왕이 여호와의 말씀을 버렸으므로 여호와께서도 왕을 버려 왕이 되지 못하게 하셨나이다.”라고 사울왕의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불순종을 분명하게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와 반변에 다윗왕은 말씀을 사모하고 말씀에 순종하는 삶을 살려고 노력했습니다. 시편에는 다윗왕의 말씀에 대한 태도와 자세를 잘 고백하고 있습니다.

 

셋째는 하나님에 대한 의지의 자세입니다.

사울왕은 끝까지 하나님을 진정으로 의지하지 못했습니다. 삼상28:5에 사울왕이 블레셋 사람의 군대를 보고 두려워서 그 마음이 크게 떨렸다고 기록하고 있고 결국 앞 일이 궁금하여 엔돌에 있는 신접한 여인에게 변장을 하고 찾아가서 점을 치는 연약함을 보였습니다. 이와 반면에 다윗왕은 청년시절에도 하나님에 대한 분명한 신앙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특히 골리앗장군과의 싸움에서 그가 보여준 신앙은 그가 얼마나 하나님을 신뢰하고 의지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삼상 17: 45,46에서 이렇게 선포하고 있습니다. “너는 칼과 창과 단창으로 내게 나아오거니와 나는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 곧 네가 모욕하는 이스라엘 군대의 하나님의 이름으로 네게 나아가노라. 또 여호와의 구원하심이 칼과 창에 있지 아니함을 이 무리에게 알게 하리라 전쟁은 여호와께 속한 것인 즉 그가 너희를 우리 손에 넘기시리라.“

 

저는 사울왕의 이야기들을 읽을 때마다 마음이 아픕니다. 그가 하나님께 회개했더라면 그렇게 비참한 인생의 종말은 맞이하지 아니했을 텐데 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동시에 다윗의 극악무도한 죄악이 회개 때문에 사함받고 역사에 남는 왕으로 쓰임받았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신비한 일이요, 그래서 하나님의 은혜의 한량없으심을 세월속에서 깊이 묵상하며 누리게 됩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 목사 설교 [두 왕 이야기]

죽도록 충성하라 (10월18일, 수)

만나항아리 ♥  죽도록 충성하라 (1018)

네가 죽도록 충성하라 그리하면 내가 생명의 면류관을 네게 주리다(계2:10).

 

본문에 죽도록 충성하라는 말씀은 “죽을 때까지 한결같은 믿음으로 충만하여 신앙의 길을 걸어가라”는 의미입니다. 또한 죽음까지도 바칠 각오로 크리스챤의 삶을 살아가라는 것입니다. 전쟁에 나갈 때는 죽음을 각오합니다. 앞으로 일어날 일과 결과는 전혀 알 수 없지만 우리는 죽음에 이를 때까지 충성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창끝 (End of Spear)이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Steve Saint, Jim Eliot와 다른 세 분의 젊은 선교사님들이 에쿠아도르에 있는 아마존강지역의 와오다니 족들에게 1956년에 순교를 당했습니다. Steve선교사님의 아들 Nate가 5살 때의 일이었습니다. Nate는 성장하면서 하나님께서 아버지를 불러가신 것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어머니와 다른 미망인들은 그곳에 들어가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그 종족은 결국 예수님을 영접하여 변화되는 대사건들이 발생했습니다. Nate는 인생에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많이 일어나지만 하나님께서 계획하시고 인도하신다는 사실만큼은 알게 되었습니다.

 

Nate도 아버지의 뒤를 이어 선교사가 되었습니다. 그에게는 외동딸 Stephany가 있었는데 20대에 선교여행을 마치고 돌아와 파티 중에 머리가 아프다고 하였습니다. 딸을 위해 기도하는 동안에 그 딸은 뇌출혈로 하나님의 부름을 받았습니다.

Nate는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자신의 아버지도 순교하셨고, 자신의 외동딸도 귀한 선교를 다녀와서 하나님의 부름을 받았다는 것은 도저히 풀 수 없는 수수께끼와 같은 것이었습니다. 지금은 이해할 수 없어도 하나님의 계획하심에 있음을 그는 믿었습니다. 그리고 자기에게 허락하신 생명이 끝나는 날까지 하나님께서 부르신 길에 충성을 다해야 한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었습니다.

Nate는 청년집회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너무 오래 기다리지 말자. 우리가 언제까지 살지 아무도 모르기 때문. 어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 말라.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고난과 고통을 당할 때 하나님께서는 분명한 계획. 그분이 나의 이야기를 쓰게 하라. 하나님의 뜻만 이루어지게 하라.”

 

예수님은 약속하고 계십니다. 죽도록 충성하면 생명의 면류관을 주시겠다고 하셨습니다. 죽도록 충성한 결과는 생명의 면류관을 받는 것입니다. 우리는 천국의 상급을 받기 위해 달려갑니다. 혹자는 “상급을 바라보고 하는 것은 진정한 신앙이 아니다”라고 비판합니다. 조건적인 신앙생활을 해서는 안된다는 의미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상급을 바라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히11:6). 성경은 여러 면류관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생명의 면류관(약 1:12), 썩지 않을 면류관(고전9:25), 자랑의 면류관 (살전2:19), 의의 면류관(딤후 4:8), 영광의 면류관(벧전 5:4). (개역개정에서는 면류관을 관으로 번역하고 있습니다).

 

혼탁하고 타협하는 세상 속에서 생명까지 담보하는 신앙의 비장한 모습을 주님은 오늘도 우리에게서 보기를 원하십니다.

 

시카고포도나무교회 김경환 목사 설교 [생명의 면류관]중에서 ‘죽도록 충성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