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령이 가난한 자 – 사순절묵상9](3월16일, 금)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5:3).

 

예수님의 가르침 중에 팔복에 관한 말씀은 많은 가르침 중에 신앙인의 심령에 가장 필요한 마음자세임을 깨닫게 됩니다.

 

나이가 들면서는 금식기도의 횟수도 줄어들고 금식을 해도 그렇게 배고픔을 느끼지 않는 것 같습니다. 한창 젊었을 때는 금식기도동안 먹고 싶은 것이 얼마나 많이 생각이 나는지 기도에 집중하기가 힘들 정도였습니다. 한 번은 금식하는 중에 너무 배가 고파 작정한 날보다 일찍 끝내고 기도원의 음식점에서 죽과 동치미를 시켜 먹었습니다. 금식이 끝나면 먹어보겠다고 작정했던 음식이었습니다. 얼마나 맛이 있는지 두 번을 연속해서 사 먹었습니다.

 

대학생 때 학교 근처에서 하숙생활을 하는 중에 상한 음식을 먹고 큰 배탈이 난 적이 있습니다. 그 이후 거의 1년을 위장병으로 고생했습니다.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밤에 잠을 잘 수가 없어 병원에서 주사를 맞아야 할 경우도 있었습니다. 몸이 아프다보니 한창 준비하던 고시공부에도 집중하기 힘들었습니다. 그 일로 금식기도원에 자주 올라가 하나님께 매달리는 시간을 갖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결국 하나님의 은혜로 고침받고 튼튼한 위장을 소유하게 되었습니다. 돌이켜 보면 그 당시 그렇게 하셔야만 하는 하나님의 특별한 뜻과 계획이 있었음을 발견하게 됩니다.

 

식사시간이 되어갈 때 배고픔을 느낀다는 것은 육체가 건강하다는 징조입니다. 신앙생활을 하면서 영적인 배고픔을 느낀다는 것은 하나님의 축복입니다. 영적인 목마름과 배고픔이 있을 때 그것을 채우기 위해 전심하게 됩니다.

 

예수님께서 가르치신 팔복의 말씀 중에 첫 번째로 말씀하신 “심령이 가난한 자”는 신앙인들이 가져야 할 가장 중요한 마음 자세를 의도하신 것입니다. “심령이 가난한 자”라는 표현은 “심령이 갈급한 자, 배고픈 자”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시장이 반찬이다”는 속담은 배고픈 자에게는 모든 것이 맛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이처럼 영적으로 갈급한 사람은 말씀도 달고 찬양도 은혜로우면 기도의 시간이 즐겁습니다. 신앙에 열심이 있고 헌신이 저절로 생깁니다.

 

심령이 가난한 자는 하나님에 대한 갈급함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관계하시는 하나님 나라에 대하여도 뜨거운 사모함이 생깁니다. 이러한 신앙인을 하나님은 만나주십니다(렘29:13). 심령이 가난한 자는 당연히 천국을 소유한 사람이 됩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천국이 저희 것임이요”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이 땅에 오셔서 하나님 나라(행 1:3)에 대한 것을 여러 번 선포(4복음서에 40번 이상)하셨습니다. 주기도문 중에는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같이 이 땅에서 이루어지이다”라고 말씀하시면서 하나님 나라의 역사가 믿는 자에게 나타날 것임을 알려 주셨습니다.

 

신앙인에게 필요한 것은 영적인 배고픔입니다. 육체가 건강하면 하루에 몇 번씩 육체적 배고픔을 느끼고 먹은 음식을 잘 소화하여 더욱 강건해지듯이 영적인 배고픔을 느낄 때 말씀에서 금을 캐고 기도에 힘을 얻고 영적으로 강건한 근육을 소유하게 됨으로 세상의 유혹과 싸움에서 능히 승리할 수 있게 됩니다.

 

지금 한국에는 “미투 운동”으로 성폭력에 대한 근절과 예방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픔과 상처의 드러냄과 선도의 목적이 진정한 치료와 예방으로 승화되지 못하고 미움과 복수의 연쇄작용이 될까 염려가 됩니다. 사람은 누구든 육신의 정욕, 안목의 정욕, 이생의 자랑을 쫓아가며 살게 되어 있습니다.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이러한 세태에 예수 믿는 믿음보다 더 귀한 것이 없음을 감사하게 됩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구원받아 천국을 소유한 자가 되고 심령이 가난해지는 은혜의 물결 속에 있을 때 육체의 소욕을 절제하며 아름다운 신앙의 덕을 이루게 되기를 소원합니다.

 

예수님의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라는 가르침이 이토록 감동되고 은혜가 되는 것은 점점 세속화되는 신앙생활에 대한 진정한 회개의 모습일 것입니다. 심령이 배고파 신앙의 사모함이 더욱 회복되는 사순절 기간의 묵상이 되었으면 합니다.

 

[심령이 가난한 자 – 사순절묵상9]